제목 청와대 윤진식 정책실장의 리더십
날짜 2009-09-10 조회 1561
첨부파일  

윤진식 청와대 정책실장. 그는 정권을 넘나들며 힘을 발휘하고 있습니다. 다 알다시피 윤 실장은 참여정부에서 산업자원부(현 지식경제부) 장관을 하고 서울산업대 총장을 지냈습니다. 그 때까지의 이력만으로 보면 윤 실장은 지는 해였습니다.

그러나 MB정부에서 다시 살아났습니다. 경제수석비서관으로 청와대에 입성하더니 최근 있었던 참모진 개편에서는 정책실장으로 수직 이동했습니다. 정책실장은 경제, 사회, 교육 등 청와대 참모진의 절반을 책임지는 힘 있는 자리입니다. 항간에선 총리나 대통령 실장보다 더 힘이 실리는 파워 있는 자리라고 말하기도 합니다.

윤 실장을 보면 마치 중국 5대10국 당시 5대에 걸쳐 10여명의 황제를 보필한 재상 '풍도'가 떠오릅니다. '풍도'는 "권력은 유한하지만 나라는 영원해야 한다"고 역설했습니다.

윤 실장에게 어떤 리더십이 있기에 대통령의 신뢰를 받는 것일까요. 항간에선 '운칠기삼(運七氣三)의 관료'라며 평가절하하기도 하지만 그가 롱런할 수 있는데는 분명 경쟁력이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.

먼저 윤 실장은 일에 대한 애착 내지는 집념이 강합니다. 그래서 '일벌레'라는 별명 아닌 별명을 갖고 있지요. 옛 재무부 과장 시절에는 직원들에게 일을 너무 많이 시켜 장관실로 민원이 들어온 적도 있다고 합니다. 당시 윤 실장은 사무실에 야전침대를 갖다 놓고 일하기도 했습니다. 경제수석으로 일할 땐 청와대 경제팀 직원들은 토요일과 일요일에 출근할 때가 많았다고 합니다. 업무만 놓고 봤을 땐 부하직원들이 그다지 좋아할 스타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.

그러나 윤 실장에겐 '의리의 리더십'이 있었습니다. 조사를 해보니 부하직원들이 가장 싫어하는 상사는 공(功)은 자기가 취하고 과(過)는 부하 직원에게 돌리는 상사라더군요. 하지만 윤 실장은 자신이 모든 책임을 지고 일을 해 나갔습니다. 청와대의 한 참모는 "윤 실장이 부드러운 이미지이면서도 부하 직원에게 '일이 잘못되면 너하고 나하고 그만두면 된다'고 거침없이 말했다"고 합니다.

또 하나 윤 실장을 돋보이게 하는 건 격이 없고 소탈하다는 것입니다. 장관급인 서울산업대 총장 시절 지방 행사 때 차량이 부족하자 산자부 사무관 2명과 함께 아반떼 승용차 뒷자리에 타고 갈 만큼 격식을 안 따진다는 것입니다. 당시 그 모습을 지켜봤던 한 관계자는 "그 정도 위치에 있으면 전용차와 수행비서가 없으면 한 발짝도 움직이지 않을 텐데 그 모습을 보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"고 말하더군요.

윤 실장이 단지 '일벌레'였다면 아마 크게 쓰임을 받지 못했을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. 그러나 그는 일에 대한 집념이 강할뿐더러 의리가 있는 상사로 통했습니다. 게다가 자기를 낮출 줄 아는 '소탈함의 미덕'까지 갖추고 있습니다.

'일벌레'일 뿐 입니까? 아니면 의리와 소신에 겸손함까지 갖춘 매력적인 리더입니까?

이코노믹리뷰 강혁편집국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