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목 최진 "대선 후보가 정치인등 전유물 아니다"
날짜 2015-09-15 조회 1761
첨부파일  
"리더십과 전문 분야 최고 인정되면 혹독한 검증 지속으로 결정 돼야"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소 소장은 '대선 후보 자격'에 대해 "정치인 등을 포함하는 특정 집단 전유물 전락도, 이를 허용해서도 안 된다"는 입장을 8일 밝혔다. 최진 소장은 "지금까지 대선 후보를 거론 하면 당연한 것 처럼 대부분 정치인, 행정부 관료 위주로 정해진 틀 같은 구조로 압축하는 경향이 있었다"고 지적하며 "앞으론 이 같은 틀을 깨고 리더십과 다양한 전문 분야 최고라는 자리를 인정받으면 혹독한 검증을 지속적으로 해서 대선 후보를 결정하는 시스템으로 자리 해 가야 마땅하다"는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. 그는 "대통령을 선출하는 데 정치, 행정 공학적 시스템 구조를 액면 그대로 고집, 편중하는 것은 결코 선택의 오류를 피해 갈 수 없다"면서 "정치 심리학적인 방법으로 대통령 선택권을 주어야 유권자들이 당사자와 국가를 위한 올바른 권리 의무를 충실하게 이행 하게 될 수 있다"고 강조했다. 이어 "정당에서 대선 후보를 결정 할 때 정당 대표라는 이유를 들어 철저한 검증은 전혀 필요치 않다는 식으로 결정하게 되면 어떠한 결과가 나올지 학습 효과를 통해 이미 겪어 봤다"면서 "공천권이라는 막강한 권력을 쥔 당 대표 향해 이렇다 저렇다 할 위인은 없는 게 현실"이라 꼬집어 지적했다. 최진 소장은 "농부이거나 자치단체장 출신이나 대선 후보로 나설 수 있는, 나서고 싶다는 의욕을 지닌 잠재적 후보군들을 인위적이고 단정적인 잣대로 구태의연한 구색 맞추기로 정해진 요구를 하지 말아야 할 것"이라며 "자연스런 시대 환경 변화에 따르는 리더십을 가지고 기회 동기 부여를 국가와 국민들에게 다양하게 제공 해 줄 수 있는 전문성을 띤 후보군 배출이 국가를 위해 올바른 방향"이라고 제시했다. 그러면서 최 소장은 "대통령으로 가져야 할 기본적인 덕목 등을 포함하는 양성 프로그램은 물론 교육 시스템 역시 전무해 이에 대한 보완책으로 본인은 대통령리더십연구소를 어떠한 도움 없이 자비로 그동안 운영해 왔다"면서 "이제라도 정부 또는 교육부 차원에서 인성이 곧 국가 국정 운영 핵심 요체이자 국가 최고 리더 육성 가치라는 교육 여건 마련이 매우 절실한 현실에 있으나 실제 그렇지 못해 안타깝다"는 정치 환경의 열악한 인식 변화 부족과 개선을 피부로 못 느끼는 상황에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. (아시아뉴스통신=전성남 기자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