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목 朴대통령, `이순신 리더십' 다룬 `명량' 관람
날짜 2014-08-07 조회 3112
첨부파일  



 박근혜 대통령이 6일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명량 대첩을 그린 한국 영화 '명량'을 관람했다.

박 대통령은 이날 저녁 별도의 예고 없이 서울 시내 한 영화관을 찾아 일반 시민과 함께 영화를 감상했다. 행사에는 김기춘 비서실장과 수석 비서관들, 대통령 자문위원회인 문화융성위 김동호 위원장, 영화배우 안성기씨가 동행했다.

박 대통령은 영화관에 도착한 뒤 상영관 앞에 전시된 이순신 장군 갑옷 앞에 섰고, 배우 안 씨가 "고증을 통해 재현된 갑옷으로 투구를 포함한 무게가 20 킬로그램이 된다"고 설명하자 "아이고, 무게가…이것을 입고 영화를 찍었다는…"이라고 말했다.

'명량' 보기 위해 영화관 찾은 박 대통령 (서울=연합뉴스) 도광환 기자 =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영화관에서 이순신 장군의 명량해전을 그린 영화 '명량'을 관람하기 위해 자리에 앉고 있다.


이어 안 씨가 명량의 흥행몰이를 언급하자, 박 대통령은 "무엇보다 스토리가 좋아야…"라고 화답했다.

박 대통령은 영화 관람에 앞서 이날 오전 문화융성위원회 4차 회의에서 전인 교육과 인문 정신문화의 중요성을 강조했고, 문화융성위 행사의 연장선상에서 명량을 관람하게 됐다고 청와대는 전했다.

민경욱 대변인은 "국가가 위기를 맞았을 때 민관군이 합동해 위기를 극복하고 국론을 결집했던 정신을 고취하고, 경제활성화와 국가혁신을 한마음으로 추진하자는 의미가 있다"고 말했다.

과거에도 박 대통령은 이순신 장군이 명량 출전에 앞서 선조에게 올린 장계 가운데 `상유십이'(尙有十二 : 아직 신에게는 12척의 배가 남아있습니다)란 구절을 몇 차례 인용한 바 있다.

'명량' 관람 위해 영화관 찾은 박 대통령 (서울=연합뉴스) 도광환 기자 =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의 한 영화관에서 이순신 장군의 명량해전을 그린 영화 '명량'을 관람하기 위해 김동호 문화융성위원장, 배우 박정자 씨 등과 함께 자리하고 있다.


박 대통령은 2004년 3월 한나라당 당대표 선출 전당대회에서 "신에게는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있다고 한 충무공의 비장한 각오로 이 자리에 섰다. 당을 위해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"고 밝혔고, 2007년 4월 충남 핵심당원 간담회에선 "`우리에겐 아직 12척의 배가 남아있다'고 말하며 포기하지 않고 대승을 이뤄낸 이순신 장군의 정신을 본받자"고 말했다.

(서울=연합뉴스) 정윤섭 기자 = jamin74@yna.co.kr